Author Archives: ミーヨン

Dol

Works

Dol

 

Back to Index

 

천의 얼굴을 가진 나

Works

천의 얼굴을 가진 ‘나’

 

text

빛 속에 어렴풋이 떠오르고는, 곧 시야 밖으로 사라지는,
불특정 다수의 수많은 ‘나’….
길에서 우연히 만나, 서로 마주 보는, 다양한 얼굴을 가진 ʻ나’의,
그 눈동자 속으로, 나는 싱크로나이즈 한다.
그 누구도 될 수있는, 천의 얼굴을 가진 ‘나’의, 무한한 확산에….

 

Back to Index

 

book-I and Thou

Publication

I AND THOU  (나와 너)   2015

핸드메이드 아티스트 북
사진、텍스트、제본 : 미 연
편집、아트디렉션:고토 유미、양 랏셀
번역:파메라 미키
협력:REMINDERS PHOTOGRAPHY STRONGHOLD
한정 에디션 : 72 (Sold out)
사이즈 : 210x297mm

86 페이지, 사진 52점

북리뷰 : Gabriela Cendoya

사진집 “I AND THOU” 는 이하의 상에 노미네이트 되었습니다.
-The Unseen Dummy Award 2015、네덜란드
-Self Publishing PHOTOLUX Award 2015、이태리
-Kassel Dummy Award 2016、독일

-Steidl Book Award Japan 2016、독일/일본

Back to Index

Yatra

Works

Yatra

Back to Index

Text

Text

ʻ우리 자신으로부터 우리를 분리시키는 사진ʻ

『Alone Together』를 보고 알게 되는 것은, 모든 사진에 사람이 비치고 있다는 것, 그러나 그 인물들은 평소 우리들이 사람과 접할 때의 거리로 찍혀진 것은 하나도 없다라는 것이다. 그것의 불가사의가 조금 전부터 내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많은 사람의 모습이 멀리에 있어서 아주 작다. 물가나 하늘이나 바위 등, 사람이 없는 공간이 화면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처음에는 아무도 없는 것지만, 잘 보면 그 일각에 우두커니 사람의 모습이 있다.
가까운 거리에서 찍혀진 것도 있지만, 그것들은 초점이 이탈되어 상이 흐릿하다. 수중에 뛰어드는 사람이나 주행 중의 차에 타고 있는 사람 등,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상이 흔들려서 흐릿한 경우도 있다.
여기에서 느낄 수 있는 것은, 미연에게는 인간의 존재감을 두드러지게 하려고 하는 관심은 전혀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투명한 포자와 같이 가볍게 해, 공중에 뜨게 하려고 하고 있다. 그것은 거리에 서 있는 사람의 모습을 다중노광한 사진에서 상징적으로 나타나 있다. 사람들의 모습이 겹치고, 윤곽이 녹아서, 등가인 존재로서 풍경 안에 뒤섞여있다.
바다나 하늘이나 암석군이 크게 차지하고 있는 사진이 많이 보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사람들이 그것에 삼켜지고 있는 느낌은 받지 않는다. 그것은, 거리를 두면서도 그 인물들에게 눈을 집중시키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뾰족한 바위 위에서 양산을 쓰고 있는 사람, 하늘 높이 올라간 비치볼을 바다에 서서 받으려고 하는 남자들, 흰 뱃길의 흔적을 그리며 선회하는 보트를 탄 2인조….
미연은 그러한 사람들의 모습을 지그시 응시하고, 사진에 찍혀진 그들도 또한 우리들은 알 수 없는 먼 무엇인가를 지그시 응시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검은 실루엣이 되어 줄 지어 있는 사진에서도, 그들의 시선은 한곳에 쏠려 있다.
서문에서 미연은 이렇게 쓰고 있다.

군중 속에 있으면, 나는 사라져 버린다.
‘수많은 나’, ‘큰 나’의 안으로.

‘나’가 사라져 버리는 것은 두려움 아니라 오히려 그 상태를 영입하려고 하는 것을 느끼지만, 이 말에 접했을 때, 한 생각이 내 마음속에 떠올랐다. 어쩌면 이 감각은 그녀가 사진을 통해서 안 것이 아닐까라는….
뭔가를 지그시 응시할 때, 사람은 바라보는 그것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거의 감지 못하는 사이에 대상물과 하나가 되어 자신이 사라져가는 감각을 맛보게 된다. 시선이 향해진 대상이 작으면 작을수록 바늘구멍을 빠져 나가는 것처럼 보는 집중도는 높아지고, ‘나’의 소멸은 달성되는 것이다.
‘사진을 찍다’라는 행위는 찍혀진 대상을 반복해서 보는 것 이외에 아무것도 아니다. 그 반복에 의해, ‘나’에 구애하는 자신에게서 해방되어, 세계에 향해 걷기 시작하는 감각을 기쁨으로서 몸에 새기게 된다.
사진이 본원적으로 가지고 있는 이 특성을 미연은 『Alone Together』에서 하나의 사상으로써 제시하고 있다.  – 오타케 아키코 (작가, 사진평론가)

 


 

I and Thou

In its new exhibition, Anne Clergue Galerie is happy to present the photographic series of 16 images from I and Thou by the South Korean artist Mi-Yeon. It was a reading of the book by the philosopher Martin Buber that gave birth to this artistic work. Mi-Yeon questions the relation between the outside world and herself, through a poetic vision informed by a powerful aesthetic sensibility.

A native of Seoul, Mi-Yeon studied photography at the Icart Photo school in Paris. From earliest childhood, she wondered about the place occupied by her own “I” in relation to the world and to others. She was naturally drawn to the work I and Thou by the philosopher Martin Buber, who argues that all our relations lead us into a bonding with God, the eternal “Thou”. Buber considers human beings to be defined by two pairs of words, “I-It” and “I-Thou”. The first expresses our relation with the other, the fact of revealing, in the form of experience and feeling, how we interact. This is the world as we experience it, with bonds that we can identify and distinguish. As to the “I-Thou”, it expresses a far more spiritual relation between “me and thee”. This view allows an abandonment of the area of feeling, so as to place, at the heart of our reflections, the interaction with another “I”, which could equally well between a person and a tree or between two individuals. It implies a forgetting of oneself, a shift of one’s individual center, in order to focus it on the interaction.

In this reading, the photographer poses a true philosophical conundrum. She uses this decentring of oneself, bringing to light what lies between ourselves and another individual. Mi-Yeon reveals what is usually invisible during our exchanges, whether spiritual or real, with an entity other than our self. It is a profound reflection on the functioning of the human soul in connection with the universe of another dimension, where notions of time and space are blurred. Her photographs are never identifiable portraits. Although the human being often stands at the heart of her images, the play of fuzziness, the blurred, vaguely anthropomorphic contours, never depict a face or a character trait.

One only recognizes the human, like an entity incarnating the “I”, as if the human were the only distinguishable “I”. The use of the personal pronoun thus becomes paradoxical, at once specific to a person and incarnating a set of individuals.

These photographs provide an approach to oriental thought, particularly Taoism, where “the other is a variation of myself”. The characters that one perceives project this thought by the orientation of their gaze towards the horizon. This vision, borne to the far distance, guides the viewer to the observation of something unidentifiable. Mi-Yeon releases us from ourselves through this very graphic work. The artist performs a sort of process whereby a print on “washi” paper is re-photographed with a digital camera. Some prints are silk-screened. She obtains a highly graphic rendering, with pastel and luminous colors, marked by strong contrasts. The grain of the suggests a vague texture as if the relation with the world has materialized.

This perceptible approach to an element that we cannot identify with the naked eye elicits a sensitive and poetic perspective on the part of Mi-Yeon. The viewer is completely lost in the midst of this artistic work, inundated by feelings. Her Taoist philosophy reveals a quest for wisdom aimed to achieve harmony. This places the heart and the mind on the path (the Tao), in other words, on the path of nature. Mi-Yeon causes the innermost nature of the human being to surge through a vision initially focused on herself. Her highly altruistic orientation is inspired by her contemplation of the exchanges with the world that surrounds her.

This sensitive outlook, once unveiled, forces contemplation. The photographic series “I and Thou” demands a forgetting of oneself. The mind roams her work, reflecting on the relations that we maintain with others, with nature, and with the world. Mi-Yeon succeeds in transmitting her philosophy, her images take possession of her thought, thereby becoming the incarnation of herself, of her “I”.   – Anne Clergue Gallery 

*****

I and Thou

Anne Clergue Galerie, lors de sa nouvelle exposition, est heureuse de vous présenter un ensemble de seize photographies de la série photographique, I and Thou, de l’artiste coréenne Mi-Yeon. C’est à la suite d’une lecture du livre du philosophe Martin Buber que ce travail artistique est né. Mi-Yeon interroge la relation entre le monde extérieur et elle-même à travers une vision poétique mêlée d’une grande sensibilité esthétique.

Née à Séoul en Corée du sud, Mi-Yeon étudie la photographie à l’école parisienne, Icart Photo. Depuis toute petite, elle se questionne sur la place que tient son propre “Je” face au monde et à l’altérité. Naturellement, elle s’intéresse au livre I and Thou du philosophe Martin Buber, mettant en avant le fait que toutes nos relations nous amènent à être en lien avec Dieu, qui serait le “Tu” éternel. Selon lui, il y aurait deux paires de mots définissant les humains, le “I-It” et le “I-Thou”. La première définition exprimerait notre relation avec l’autre. Ce serait le fait de montrer, sous forme d’expérience et de sensation, comment nous inter-agissons ensemble. C’est le monde tel que nous le vivons avec des liens que nous pouvons identifier et distinguer. Le “I-Thou” quant à lui, exprime une relation beaucoup plus spirituelle entre le “moi et toi”. Cette vision permettrait un certain abandon du domaine de la sensation, pour placer au coeur de notre réflexion, l’interaction avec un autre “Je”, qui peut autant être une relation entre un être et un arbre ou deux individus entre eux. C’est donc un oubli de soi, le déplacement de son centre individuel afin de le focaliser sur l’interaction.

De cette lecture, la photographe, nous transmet un vrai questionnement philosophique. Elle utilise ce décentrement de soi, faisant apparaître ce qui se situe entre nous et un autre individu. Mi- Yeon montre ce qui est habituellement invisible lors de nos échanges, qu’ils soient spirituels ou réels avec une entité autre que soi. C’est une réflexion profonde sur le fonctionnement de l’âme de l’être humain en lien avec l’univers d’une autre dimension ou la notion de temps et d’espace semble disparaître. Elle ne fait pas de photographies avec des portraits identifiables. Bien que l’être humain apparaisse très souvent au coeur de ses images, le jeu sur les flous, la vision trouble des contours de formes anthropomorphes, ne permet en aucun cas de distinguer un trait de visage ou de caractère.

C’est seulement l’humain que l’on reconnaît, comme une entité incarnant le “Je”, comme si l’être humain était le seul “Je” que nous pouvions reconnaître. Parler de ce pronom personnel devient donc paradoxal car il est à la fois propre à chacun mais il incarne aussi un ensemble d’individus.

Ces photographies s’approchent d’une pensée orientale, notamment le taoïsme, où “autrui est un variable de mon moi”. Les personnages que l’on perçoit mettent en avant cette pensée par l’orientation de leur regard sur l’horizon. Cette vision portée sur le lointain, guide le spectateur sur l’observation de quelque chose de non identifiable. Mi-Yeon nous libère de nous-même à travers ce travail très graphique. L’artiste exerce un jeu de traitement en utilisant une  impression sur papier « washi », qu’elle re-photographie ensuite à l’aide d’un appareil digital. Certaines sont sérigraphiées. Elle obtient un rendu très graphique, aux couleurs pastel et lumineuses où de forts contrastes se dégagent. Le grain des images nous amène à percevoir une certaine texture, comme si la relation que nous entretenions avec le monde était matérialisée.

Cette approche perceptible d’un élément que nous ne pouvons pas identifier à l’oeil nu fait l’objet d’un regard sensible et poétique de la part de Mi-Yeon. Le spectateur s’oublie pleinement au milieu de ce travail artistique donnant naissance à des émotions qui nous submerge. Sa pensée philosophique taoïste, montre une recherche de sagesse visant à atteindre l’harmonie. Celle-ci place le coeur et l’esprit dans la voie (le Tao), c’est-à-dire dans la même voie que la nature. Mi-Yeon fait émerger la nature intérieure de chaque être humain à l’aide d’une vision, qui au départ, est portée sur elle-même. Son orientation très altruiste s’inspire de sa contemplation sur les échanges avec le monde qui l’entoure.

Ce regard sensible dévoilé ne peut qu’être contemplé. La série photographique “I and Thou” impose alors un oubli de soi. L’esprit s’évade au travers de son oeuvre ce qui aboutit à une réflexion sur les relations que nous entretenons avec les autres, avec la nature et avec le monde. Mi-Yeon parvient à transmettre sa philosophie, comme si ses images prenaient possession de sa pensée, devenant alors l’incarnation d’elle-même, de son “Je”.   – Anne Clergue Galerie 

 


 

I and Thou

Mi-Yeon’s photographic series, « I and Thou » follows her reading of Martin Buber’s book.
Mi-Yeon’s photography explores the relationship, the relationship between oneself and the world.
There is no identifiable portrait or individual identity function in this work.
We are miles away from the selfie. Rather than egocentric, Mi-Yeon’s work is ego-dicentric.
Echoing Taoist and Buddhist teachings, the photographer states that « The other is a variant of
myself. In this series, I try to convey our soul’s connection with the universe which exists in another dimension, one without space or any notion of time. »
– Nathalie Gallon (curator)

 

 

 

 

Exhibitions Views

Exhibition View

_DSC5082
IMG_6482
_DSC5056-2
img_4482-2
img_4490-2
Salon du pantheon
DSCF5124
DSCF5165-2
mu-an1_2016
mu-an3_2016
I and Thou_01
I and Thou_03
Alone Together_02
Alone Together_05
Alone Together_04
DSC_1678
DSC_1671
展覧会記録2歳008-2
展覧会記録2歳019-2
展覧会記録2歳014-2
展覧会記録2歳020-3
展覧会記録2歳033-2

I and Thou, Gallery mu-an, Nagaoka, 2017

I and Thou, Gallery mu-an, Nagaoka, 2017

I and Thou, Gallery mu-an, Nagaoka, 2017

I and Thou, Anne Clergue Galerie, Arles, 2016

I and Thou, Anne Clergue Galerie, Arles, 2016

I and Thou, Salon du Panthéon, Paris, 2016

Alone Together, Niigata-eya, Niigata, 2016

Alone Together, Niigata-eya, Niigata, 2016

Yomogi soshi-who might you be?, Gallery mu-an, Nagaoka, 2016

Yomogi soshi-who might you be?, Gallery mu-an, Nagaoka, 2016

I and Thou, Festival Photo Saint-Germain, Paris, 2015

I and Thou, Festival Photo Saint-Germain, Paris, 2015

Alone Together, Space 22, Seoul, 2015

Alone Together, Space 22, Seoul, 2015

Alone Together, Space 22, Seoul, 2015

Alone and Together, Gallery Tosei, Tokyo 2013

Alone and Together, Gallery Tosei, Tokyo 2013

At the age of two, Setagaya Lifestyle Design Center, Tokyo 2002

At the age of two, Setagaya Lifestyle Design Center, Tokyo 2002

At the age of two, Setagaya Lifestyle Design Center, Tokyo 2002

I was born, Gallery koubun, Tokyo 2000

I was born, Gallery koubun, Tokyo 2000

 

 

book-月と太陽と詩と野菜

Publication

『쯔끼 타이요 시 야사이 (달과 태양과 시와 야채), 카도카와 하루키 사무소,  2006

book-1

 

표지 일러스트 : 코바야시 아이미
북 디자인 : 스즈키 세이이치 디자인실

Back to Index

 

book-ナナイロノコイ

Publication

『나나이로노코이 (일곱빛깔사랑), 카도카와 하루키 사무소、2006

DSC_2013

연애 소설 앤솔로지
江國香織/角田光代/井上荒野/谷村志穂/藤野千夜/ミーヨン/唯川恵

book-5
한국어 번역판 『일곱빛깔사랑』 소담출판사,2006

에쿠니 가오리와 일본을 대표하는 여섯 명의 여성 작가, 그들이 그려내는 일곱 빛깔 사랑 이야기
에쿠니 가오리/ 가쿠다 미쓰요/ 이노우에 아레노/ 다니무라 시호/ 후지노 지야/ 미연/ 유이카와 케이

Back to Index

News

스페이스 22 개관4주년기념 소장전 “Gelatin Silver Prints”
얼론 투게더 시리즈에서 5점 출품
2017년 12월 1일 – 29일, 스페이스 22

http://www.space22.co.kr

 

————————————–

 

Mi-Yeon Photo Exhibition  “Yomogi soshi”

at Roonee 247 fine art / Recommend wall
21st Nov – 24th Dec 2017
12:00-19:00 Closed on Monday
17-9 Sato Bild 4F, Nihonbashi Kodenmma-cho
Chuo-ku Tokyo

Roonee247

 

————————————–

 

개인전 I and Thou ʻ나와 너ʻ

2017년7월8일(토)ー18일(화)갤러리 mu-an, 나가오카, 일본
11:00  – 17:00
■아티스트 톡&레셉션:7월8일(토)14:00ー
갤러리 mu-an
http://www.mu-an.net

 

————————————–

프랑스 도루시가 주최하는  festival Regards d’ailleurs 전에 출품합니다.

3인전 “Regards sur la Corée”
la Chapelle de l’Hotel-Dieu, Dreux, France
2017년1월14일〜 3월26일
오프닝 레셉션 : 3월 8일 17:00〜
기획 : 나타리 가롱

————————————–

%e3%82%b9%e3%82%af%e3%83%aa%e3%83%bc%e3%83%b3%e3%82%b7%e3%83%a7%e3%83%83%e3%83%88-2016-10-09-23-55-17

3인전 “the Grand Prize Winners of ShaShin Book Award in Paris”
파리 사진집 컴피티션 그랑프리 수상자 작품전 ー 쿄토순회전

루멘갤러리, 쿄토
2016년10월18일〜23일 13:00ー19:30
http://www.gallerymain.com/exhibition2016/shashinbookaward.html

■ 아티스트 톡:10월22일 18:00 – 19:00

————————————–

%e3%82%b9%e3%82%af%e3%83%aa%e3%83%bc%e3%83%b3%e3%82%b7%e3%83%a7%e3%83%83%e3%83%88-2016-09-17-1-01-26

 개인전 I and Thou ʻ나와 너ʻ

살롱 드 판테용, 파리, 프랑스
2016년9월26일〜10월20일
기획 : 나타리 가롱

————————————–

スクリーンショット 2016-08-25 22.13.54

개인전 I and Thou ʻ나와 너ʻ

안 크레르그 갤러리ン, 아를, 프랑스
2016년9월3일〜10월1일

————————————–

개인전 Alone Together  ʻ얼론 투게더ʻ

니이가타 에야, 니이가타, 일본
8월2일 ― 11일
기획:이시이 히토시
■ 8/6(토)18:00~ 갤러리 톡
http://niigata-eya.jp/1891

————————————–

Article on actuphoto about Exhibition “I and Thou” at Anne Clergue Gallery in Arles, France

————————————

スクリーンショット 2016-07-06 0.16.13

Asia PaperCamera 에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

DM Yomogi soshi

개인전 ʻ요모기 스토리 – 당신은 누구입니까?ʻ

갤러리 mu-an, 나가오카, 일본
2016년7월23일(토)ー30일(토)11:00  – 17:00

■아티스트 톡&레셉션:7월23일(토)15:00 〜

갤러리 mu-an
ギャラ リーmu-an

———————————–

12246840_934735886613462_1405612669473964610_n

3인전 “the Grand Prize Winners of ShaShin Book Award in Paris”
パリの写真集コンペティションのグランプリ受賞者作品展

2015년12/4 ~ 12/13,   11:00 ~20:00
토쿄아츠 갤러리
■ 아티스트 톡&레셉션:12월5일 17時~
http://www.tokyoartsgallery.com/next.html

————————————–

Invit_EC_Facebook_GB

2人展 “Ephémérides coréennes”
프랑스파리에서 11월에 열리는 생제르맹 포토 페스티벌에 출품합니다.

2015년11월7일〜22일
29 Rue de Seine 75006 Paris, France

미 연 (사진)
심고우리 (비데오)
기획 : 나타리 가롱

————————————–

핸드메이드 사진집 「I and Thou」 、한정 72부
Reminders Photography Stronghold 갤러리에서 주문접수하고 있습니다.
주문과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참고해 주세요.

http://reminders-project.org/rps/iandthousaleen/ (english)

     

*스페인 사진집 콜렉터 Gabriela Cendoya 씨의 레뷰
https://gabrielacendoya.wordpress.com/tag/mi-yeon/

* “I and Thou” 는 2015年 암스텔담 다미북어워드의 최종 후보로 선발되었습니다.
http://www.unseenamsterdam.com/2015-shortlist-revealed

————————————–

IMG_2054

개인전 Alone Together ʻ얼론 투게더ʻ

스페이스22, 서울
2015년9월16일〜10월7일

http://www.space22.co.kr/

————————————–

11954619_10205785577492060_6941627155378165773_n

2015년 핸드메이드 사진집 워크숍 참가사진가 성과발표전
Reminders photography stronghold갤러리, 토쿄

9월5일(토)~9월23일(수)13時 – 19時
http://reminders-project.org/rps/map/

———————————————-

Become a member of Art Photo Index by photo-eye SANTA FE, USA

http://www.artphotoindex.com/api/#photographer/Mi-Yeon/19201

————————————–

スクリーンショット 2015-08-28 23.30.46
Photobook Alone Together will be displayed at Benaki Museum during Athens Photo Festival 2015

6/3 – 7/31 2015
http://www.photofestival.gr/

—————————————

スクリーンショット 2015-08-28 22.49.11

Photobook Alone Together featured on Self Publish, Be Happy – U.K

http://www.selfpublishbehappy.com/ 

—————————————

スクリーンショット 2015-05-02 13.20.48

ギャラリーときの忘れものに連載されている大竹昭子さんのエッセイ、<迷走写真館>一枚の写真に目を凝らす、第28回に、「よもぎ草子」が掲載されました。独特な視点で、写真を読んで下さっています。

http://blog.livedoor.jp/tokinowasuremono/archives/cat_50032565.html

————————————–

スクリーンショット 2015-05-02 13.19.59

■톡 이벤트 : 미 연 x 와카마츠 에이스케 (문예평론가)
Book Shop  「B&B」
2015년 5월 23일 19:00 – 21:00

와카마츠 에이스케 씨 홈페이지 (若松英輔)
http://yomutokaku.jp/

「B&B」
http://bookandbeer.com/blog/event/20150523_yomogizoushi/

————————————–

スクリーンショット 2015-08-28 22.56.52

Photobook Alone Together will be displayed at the Philadelphia Photo Arts Center Book Fair by the Indie Photobook Library.

—————————————-

10404867_10204088252740002_8594126052368427261_n

사진잡지 포토아사히 2015년 1월호에 작품과 인터뷰가 6페이지 실렸습니다.

————————————–

10672366_1506812896245204_8856757325977616967_n

포토닷 2014년11월호에 인터뷰+작품 8페이지 실렸습니다.

http://blog.naver.com/photodotb/220170069851

————————————–

よもぎカバー+透明ケース

신간 사진집 ʻ요모기 스토리 – 당신은 누구입니까?ʻ 가 마도샤 출판사에서 간행되었습니다.

more info

————————————–

shasinbook_award_2014_422x600

사진집 “Alone Together”가 파리 갤러리 주최의 ShaShin Book Award 2014에서 그랑프리.

관련전시
– 2014년11월13일〜16일:Photo Off, La Bellevilloise
– 2015년1월5일〜16日 : in)(between gallery 
오프닝 레셉숀: 1월8일
3 rue Sainte-Anastase, 75003 Paris, France
Shashin Book Award 2014 – Japanese

————————————–

RPS

Reminders Photography Stronghold 갤러리에서 ʻ사진가와 사진집을 레뷰하는 날ʻ 을 개최합니다.

http://reminders-project.org/rps/miyeonjp/

————————————–

사진집  ʻAlone Togetherʻ가 출판되었습니다.

more info

 

————————————–

web-4

書き下ろし短篇「トゥールの日々とペルシアの黄色いごはん」と 写真を掲載していただきました。
『URBAN NATURE』Vol. 01, 2014 京都学院大学 君塚洋一研究室発行、¥500(税別)

web-1

————————————–

15527

아사히카메라 2014년1월호 그라비아에 「Alone and Together」7페이지 실렸습니다.

————————————–

A&T013

개인전  「Alone and Together」

토세이 갤러리
2013년11월29일〜 12월26일
11:00am – 7:00pm

book-I was born

Publication

‘I was born 서울・파리・토쿄’, 송학사 2001

DSC_2021

 

북 디자인 : 스즈키 세이이치

6편의 수필 + 서울・파리・토쿄의 흑백사진

Back to Index

 

book-いまここにいるよ

Publication

『이마코코니이루요 (지금 여기 있어요)』 카이세이샤 2002

DSC_2028

북 디자인 : 스즈키 세이이치 디자인실

어린시절의 감성을 불러 일으키는 수필 +2살 아이들의 포트레이트

 

 

Works

Works

 

천의 얼굴을 가진 ‘나’
Yatra (가)
Dol
KUU
나와 너 
얼론 투게더
요모기 스토리 –
당신은 누구입니까?
두살 때
I was born 

Yomogi Sosi-당신은 누구입니까?

Works

요모기 스토리 ー 당신은 누구입니까?

 

text
 
매일 지나는 통학로에 어느 날 풀이 하나 돌연히 얼굴을 비추었다.
장마에 들어간지 얼마되지 않은 무렵으로 풀은 쑥쑥 자라고
나는 아침 저녁 그 길을지나면서 그 풀의 성장을 지켜보는 것이
나날이 하나의 즐거움이 되었다.

땅속에 뿌리를 기르고 스스로는 한 발짝도 움직일 수 없는 그래서
같은 장소에서만 살고있는 풀은 어떤 풍경을 보고 있을까?
무엇을 보고 있을까?
나는 카메라를 풀의 키에 맞추어 거의 바닥에 설치하고 파인더를 들여다 보았다.
정방형의 파인더에 안에 모습을 나타낸 풀은, 보여지고 있는 가운데서 보고 있었다.

히메무카시요모기. 그 풀의 일본 이름이다. 한국어는 망초.
그 풀을 만나고 나서, 주변에 자생하는 무수의 풀들의 모습에도 눈이 멈추게 됬다.
나는 그러한 작은 존재들을 만나러 이길 저길 다니며 촬영하기 시작했다.

장마가 끝날 무렵, 히메무카시요모기 쓰러져 있는것을 보게됬다
나는 그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계속 필름에 담았다.

그리고 어느날 아침 히메무카시요모기는 흔적도 없이 사라져 버렸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 풀은 자기의 일생을 완수하고, 나는 마치 그의 환생을 찾는 것처럼
지금도 길가의 다양한 히메무카시요모기의 모습에 눈을 빼앗긴다.

아무도 모르는 나만의 기억ー그 기억은 때론 화상인 것 같아서, 그 뜨거웠던 여름의
햇살에 녹아 버릴 것 같지만, 밀회처럼 계속된 우리 둘의 대화가 마치 증거물처럼
선명히 필름에 새겨져 있다.

 

Back to Index